Pastor's Column

2018년 7월 2-6일 월-금

이곳에서 서, 그리고 북으로 51마일 거리에 위치한 Bitter Springs Baptist Church에서 켈리포니아에서 방문한 팀(WKCC)에 의해 VBS 사역이 이뤄졌다.

이번이 세 번째인데 그 동안 두 번 한 결과에 대하여, 특히 현지인 들의 반응에 대해 이런 저런 생각을 하던 차였다.

세 번째…. 우리 현지교회의 자세다. 그 동안에는 상당히 피동적인 자세로 팀을 맞았는데 이번에는 아주 적극적으로 준비한 것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석양빛과 바람을 막기 위해 파빌리온(pavilion)의 서쪽 천막천이 아닌 나무판으로 막은 점, 

목재로 샤워장을 만든 점. 

실내에 냉장고와 냉동기를 준비한 점. 

아이들 동원에 적극 참여한 점. 장래 사역에 구체적인 의견을 제시한 점 등이다.

이 교회는 사실 숙식과 사역에 그리 유리한 시설을 갖추지는 못했다. 그래서 사역팀들의 적응이 많이 필요하다. 

지난 2년간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팀들은 불평 한 마디 없이 잘 감당했다. 하지만 이번 눈에 띠는 현지교회의 적극적인 태도에 나나 팀이나 많은 격려가 된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사역 내용도 창세기에서부터 요한계시록까지의 모험. 즉 각 책 이름 외우기였다. 대형 출판사에 의해 발간된 교재를 답습한 것이 아니라 현지 아이들의 수준과 필요에 꼭 필요한 과정을 취급한 것이다.

게다가 팀과 현지 아동들은 지난 2년간의 사역으로 형성된 관계에 근거하여 사역의 모든 과정을 친숙하고 편안하게 잘 감당할 수 있었다.

더불어 현지 역점사업인 “연령에 적합한 성경책 Age –Appropriate Bible 공급”을 위해 365 Read Aloud Bedtime Bible Stories도 공급하였다. 이런 것들은 아마도 3년이라는 그리 길다고 말할 수 없는, 세 번째라는 그리 많다고 할 수 없는 시간의 결과가 아닌가 싶다. 사역의 수고에 더해 기다림의 인내가 반드시 필요할 것인데 이번 일을 계기로 과연 우리의 인내는 충분했었나 자성해본다.

샤워장: 모처럼 현지인들이 우리와 더불어 벼르던 샤워장을 만들었다. 기둥을 세우고 널판으로 막고, 문을 달고, 개다가 물통받침을 높이 만들어서 수돗물로 물을 채워 태양열로 데우고 중력으로 흘려서 몸을 씻게 만든 것인데…

예년에 비해 상당 수준의 샤워환경 개선에 확실히 성공하였다.

모래강풍 역습: 주민잔치가 사역의 마지막 날인 목요일 저녁에 열리기로 계획되어 파빌리온 아래 자리를 진설하고 음식을 준비하며 이제 주님들의 당도를 기다리는 참에 저쪽 남쪽에서 계곡을 타고 올라오는 모래바람. 잠시 지나가는 바람이기를 바라며 일단 급한 것들을 정리하고 바람벽에 의지하여 기다리고 있는데… 모래바람 심하기로 유명한 보호구역 안에서도 보기 드문 강풍이 도저히 그칠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결국 야외행사를 포기하고 참석인원을 수용하기에는 너무 부족한 호간(Hogan,원주민 전통의 팔각건물)으로 자리 이동. 그야말로 이런 형편에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싶은 거의 난장판예측 수준이었지만… 그 좁은 곳에서도, 물론 애초에 계획했던 것보다는 아쉬움이 없지 않았겠지만, 조금도 위축 되지 않고 식사 외 계획했던 경품 뽑기, 단막극, 서로간의 간증, 인종과 연령을 초월하여 전 참석자가 다 함께 나바호어로 부른 “예수 사랑하심은”등 은혜로운 순서들이 모두 진행되었음에 행사를 계획하고 진행한 담당 사역자들과 모든 참석자들의 섬김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Comments